홍명보 감독 “탁구 사건에 설영우? 그건 몰라…국가대표로 더 높은 도덕성 지녀야” [현장인터뷰]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681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080021112231.jpg

[스포츠서울 | 울산=김용일 기자] “탁구 사건에 설영우? 그건 몰라. 국가대표로 더 높은 도덕성을 지녀야 할 것.”

반프레 고후(일본)를 누르고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8강행에 한걸음 더 다가선 울산HD 홍명보 감독은 결과에 만족하면서 국가대표 풀백 자원인 설영우에 대해 언급했다.

울산은 15일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린 2023~2024시즌 ACL 16강 1차전 반프레와 홈 경기에서 주민규의 멀티골과 설영우의 쐐기포로 3-0 완승했다.

경기 직후 홍 감독은 “2024년 첫 경기였다.
양 팀 다 완벽한 상황이 아니었지만 최선을 다했다.
준비한 것 이상으로 선수들이 해냈다고 본다”며 “호흡을 처음 맞춘 선수도 있었는데 전체적으로 잘 준비됐다.
초반 안정감을 지니려고 스리백을 뒀다.
리듬을 찾을 때까지 플레이했다.
15분 지나서 우리 리듬이 온 것 같아 할 수 있는 포메이션(포백)으로 했는데 득점도 나왔다”고 만족해했다.

17080021117368.jpg

스트라이커 주민규의 결정력 뿐 아니라 유럽 진출을 추진하다가 잔류한 설영우의 후반 반박자 빠른 오른발 쐐기포도 눈길을 끌었다.
다만 후반 추가 시간 돌파 과정에서 어깨 부상으로 쓰러졌다.
홍 감독은 “설영우는 어깨가 고질적으로 빠지는 상황이다.
어느 시점엔 결정을 내려서 수술을 해야한다.
지금은 그럴 시기를 놓쳤다”고 말했다.

설영우는 아시안컵 기간 불거진 손흥민과 이강인의 갈등 사태에서 나온 ‘탁구 사건’에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홍 감독은 이에 대해 “난 탁구(사건)에 설영우의 이름이 오른다는 건 모르고 있다.
확인되지 않아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그에게 해줄 조언에 대해서는 “이전보다 더 높은 도덕성으로 대표팀에 가야한다고 본다.
아직 어리고 처음 대표 생활하는 것 아니냐. 스스로 울산에서처럼 생활하면 잘 할 것으로 본다”고 격려했다.

이날 두 골을 넣으며 제몫을 한 주민규에 대해서는 “우리가 판단하기엔 주민규의 컨디션이 지난해보다 좋다.
매 경기 1골씩 넣으면 좋겠다.
부담을 주는 건 아닌데 지금 상태라면 매 경기 한 번의 완벽한 기회를 만들수 있지 않을까”라고 기대했다.

기자회견에 동석한 주민규는 “새로운 선수들이 잘해줘서 갈수록 팀이 강해지리라고 확신한다.
앞으로 기대되는 팀이 되도록 더 준비 잘 할 것”이라며 자기 활약보다 동료에게 공을 돌렸다.
kyi0486@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255 / 460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