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라이벌 日넘어라’…‘황선홍호’ 두바이 출국, 올림픽 대업 도전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6,562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122420239586.jpg

17122420244989.jpeg

[스포츠서울 | 김용일 기자] 축구 A대표팀 새 사령탑 후보로 거듭난 황선홍 감독이 ‘올림픽 대업’을 향한 본격적인 발걸음을 내디딘다.

황 감독이 지휘하는 올림픽팀(U-23 대표팀)은 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전지훈련지인 두바이행 비행기에 오른다.

유럽파를 제외하고 국내 리그 소속 선수로만 지난 1일 소집, 이천종합운동장에서 몸만들기에 집중한 ‘황선홍호’는 내달 15일 개막하는 2024 파리올림픽 최종 예선 겸 U-23 카타르 아시안컵 본선에 나선다.

두바이 캠프에서 아시안컵 대비 전술훈련을 본격화한다.
9일 중동 팀과 평가전을 치를 예정이며, 11일 결전지인 카타르에 입성한다.
배준호(스토크시티) 양현준(셀틱) 김지수(브렌트퍼드) 등 유럽 리그 소속 선수 5명은 소속팀 일정으로 카타르 현지에서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회는 16개국이 참가한다.
4개 팀씩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다.
3위 이내에 들어야 올림픽 본선 직행권을 얻을 수 있다.
4위는 아프리카의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17122420249523.jpeg

한국은 B조에 묶였는데 UAE(4월16일) 중국(4월19일) 일본(4월22일)과 차례로 겨룬다.
조별리그부터 만만치 않은 상대와 겨룬다.
특히 일본은 이 연령대에서 강력한 경쟁력을 자랑한다.
한국은 2022년 열린 U-23 아시안컵 8강에서 일본에 0-3으로 완패한 바 있다.

오이와 고 감독이 이끄는 일본 대표팀은 4일 아시안컵 최종 명단을 발표했다.
골키퍼 고쿠보 레오 브라이언(벤피카)을 비롯해 우치노 다카시(뒤셀도르프) 사토 게인(베르더 브레멘) 야마모토 리히토, 후지타 조엘 치마(이상 신트트라위던)까지 유럽파 5명이 포함됐다.

황 감독은 지난달 A대표팀 임시 지휘봉을 잡고 태국과 월드컵 예선 2연전을 지휘한 적이 있다.
그 사이 올림픽팀은 초청팀 자격으로 출전한 서아시아축구연맹(WAFF) U-23 챔피언십에서 호주를 승부차기 끝에 꺾고 우승했다.
일본 역시 안방에서 말리(1-3 패), 우크라이나(2-0 승)와 평가전을 치르며 아시안컵을 대비했다.

‘투잡’으로 바쁜 시간을 보낸 황 감독은 연령별 국제 대회에서 일본과 상대한 경험이 있는 변성환 전 U-17 대표팀 감독(현 축구협회 전임지도자)에게 분석을 맡겼다.
변 감독은 지난달 A매치 기간 일본으로 날아가 두 경기를 관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일본도 완전체로 치른 경기가 아니다.

‘황선홍호’ 역시 배준호 등 핵심 유럽파의 차출이 불확실하다.
이 대회는 소속팀의 차출 의무가 없다.
어디까지나 협조를 구해야 한다.
배준호는 WAFF U-23 챔피언십 때도 올림픽팀에 합류했지만, 스토크시티의 요청으로 준결승전까지만 뛴 뒤 복귀했다.

준비 과정에서 여러 변수를 고려해야 하는 만큼 쉽지 않은 대회다.

‘황선홍호’가 올림픽 티켓을 손에 넣으면 세계 최초 올림픽 남자 축구 10회 연속 출전 기록을 세운다.
무엇보다 황 감독은 최근 A대표팀 새 사령탑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본업인 올림픽팀을 이끌면서 가장 큰 시험대에 서게 됐다.
kyi0486@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318 / 1 페이지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