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경기 만에 선발 복귀…‘괴물’ 김민재 59분 누볐다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6,692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축구 국가대표 ‘괴물 수비수’ 김민재가 소속팀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드디어 선발 복귀했다.
공식전 4경기 만에 선발로 나선 김민재는 59분간 그라운드를 누비며 대승에 힘을 보탰다.

김민재는 21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의 슈타디온 안 데어 알텐 푀르스터라이에서 열린 2023∼2024시즌 분데스리가 30라운드 우니온 베를린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14분 다요 우파메카노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다.

17136649263329.jpg
바이에른 뮌헨의 김민재(왼쪽)가 20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의 슈타디온 안 데어 알텐 푀르스터라이에서 열린 2023-24 분데스리가 30라운드 우니온 베를린과의 경기 중 공을 다투고 있다.
AP뉴시스
이번 시즌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고 주전으로 활약했던 김민재는 겨울 이적시장에 합류한 토트넘(잉글랜드) 출신 에릭 다이어에게 밀려 입지가 좁아졌다.
이달 초 하이덴하임과의 리그 28라운드에 간만에 선발로 출전했지만, 실점 빌미를 제공하고 팀이 2-3으로 역전패하며 큰 아쉬움을 남겼던 김민재는 이후 공식전 2경기에서 또 벤치를 지켰다.
이후 18일 아스널과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 2차전에 후반 교체 투입돼 다시 출전 기회를 잡았고, 이날 리그를 기준으로는 2경기, 공식전으로는 4경기 만에 선발로 돌아왔다.

바이에른 뮌헨은 이날 우니온 베를린을 5-1로 완파, FC 쾰른과의 29라운드(2-0 승)에 이어 리그 2연승을 수확했다.
이번 시즌 레버쿠젠(승점 79)에 트로피를 내줘 분데스리가 12연패를 이루지 못한 뮌헨(승점 66)은 2위에 자리했다.

김민재와 다이어의 중앙 수비 조합을 꺼내 든 뮌헨은 전반 29분 레온 고레츠카, 전반 추가 시간엔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의 연속 골이 터지며 전반 두 골 차 리드를 잡았다.
이날 선발 기회를 잡은 김민재는 안정적인 경기력으로 대승에 일조했다.
상대의 결정적인 찬스를 차단하는 장면도 수차례 연출했다.

축구 통계 전문 후스코어드닷컴은 김민재에게 팀 내 중간 정도이자 수비진에선 가장 높은 평점 7.6을 줬다.
고레츠카가 9.6점, 케인이 9.3점을 기록했다.

풋몹은 김민재에게 7.5점을 부여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362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