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드가 전환점 됐나...마이애미 이적한 고우석, 트리플A서 1이닝 무실점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140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160301290026.jpg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고우석이 훈련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로 이적한 고우석이 점점 안정감을 찾아가고 있다.
마이애미 산하 팀인 잭슨빌 점보슈림프 소속인 고우석은 18일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의 121 파이낸셜 볼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 산하 팀인 내슈빌 사운즈와의 홈 경기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몸에 맞는 공이 하나 있었으나 안타를 맞지 않으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점점 미국 무대에 적응력을 높인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빅리그에 도전장을 내민 고우석은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최대 2+1년 940만 달러(약 127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하지만 시범경기부터 아쉬움을 남겼고 본토 개막전에 앞서 한국에서 열린 서울 시리즈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마이너리그 더블A에서 개막을 맞은 고우석은 10경기 2패 1세이브 1홀드 평균자책점 4.38을 기록했다.

이후 지난 4일 4대1 트레이드를 통해 마이애미로 향했다.
샌디에이고는 타격왕 출신 루이스 아라에스를 데려오면서 4명의 선수를 보냈다.
딜런 헤드, 네이선 마르토렐라, 제이콥 마르시와 함께 고우석을 마이애미로 보냈다.
17160301301075.jpg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고우석이 훈련에 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마이애미는 고우석을 곧장 트리플A로 보냈다.
트리플A에서는 보다 안정적인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직구 최고 구속은 94.8마일(약 152.6㎞)이 찍혔을 정도로 자신감도 되찾고 있다.

고우석은 트리플A 4경기에서 1홀드 평균자책점 1.80으로 호투를 이어간다.

최정서 기자 adien10@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211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