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을 바꿔도 소용없다’ 한국 여자배구, VNL에서 30연패 ‘수모’...공격, 수비 모두 참담했다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320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160832586266.jpg
감독을 바꿔도 아무런 소용이 없는걸까. 한국 여자배구가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2021년부터 이어져온 연패가 30까지 늘어났다.
그야말로 대수모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신임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2024 VNL 첫째 주 3차전에서 도미니카공화국(FIVB 랭킹 9위)에 세트스코어 0-3(13-25 19-25 20-25)으로 완패했다.

2021 VNL을 막판 3연패로 마감했던 한국은 김연경, 김수지(이상 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 2020 도쿄올림픽 4강 신화의 주축이었던 베테랑들이 국가대표 은퇴한 뒤 치른 2022, 2023 VNL에서 각각 12전 전패를 당했고, 이번 2024 VNL에서도 3연패를 기록하면서 연패 기록이 ‘30’까지 늘어났다.
거듭된 연패로 대회 시작 전 40위였던 한국의 FIVB 세계랭킹은 42위로 더 떨어졌다.
한국 여자배구의 수준이 VNL에서 뛸 레벨이 아니라는 것이 입증되고 있는 셈이다.

1716083259068.jpg
17160832597993.jpg
세트 스코어 3-0 또는 3-1로 이기면 3점, 3-2로 이기면 2점, 2-3으로 져도 1점을 주는 이번 대회에서 승점을 하나도 못 딴 나라는 이날 현재 16개국 중 한국과 불가리아(4패), 태국(2패) 세 나라다.
한국은 이번 VNL 3경기에서 1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3경기를 내리 0-3으로 완패를 당했다.

1시간 18분 만에 끝난 경기 결과가 말해주듯 우리나라는 도미니카공화국에 일방적으로 당했다.
공격 득점에서 32-44로 크게 밀렸고, 서브 득점에서도 3-8로 뒤져 고전했다.
범실조차 18개로 도미니카공화국(13개)보다 더 많았다.
이길래야 이길 수 없는 경기였다.
그나마 블로킹에서 4-5로 선전했다.

17160832602571.jpg
정지윤(현대건설)과 강소휘(한국도로공사)가 각각 12점, 9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긴 했지만, 두 선수의 공격효율은 11.63%. 8.33%로 참담한 수준이었다.
28개의 리시브를 받은 리베로 한다혜의 리시브 효율이 10.71%에 그쳤고, 18개로 두 번째로 많이 받은 강소휘의 리시브 효율은 무려 ?22.22%였다.
18개 중 정확하게 받은 건 단 1개였고, 5개의 에러를 범했다.
강소휘는 이번 비시즌에 한국도로공사로 FA 이적하며 보수상한선인 8억을 모두 채워받은 선수다.

한국은 20일 오전 5시 30분 태국과의 경기를 끝으로 첫째 주 경기를 마감하고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으로 이동해 30일부터 2주 차 경기를 치른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250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