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올림픽 향해…수영 경영, 유럽 전지훈련 진행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637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164477276295.jpg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경영 국가대표팀이 본무대에 앞서 마지막 모의고사를 치르러 유럽으로 향했다.

대한수영연맹(회장 정창훈)은 김우민, 황선우(이상 강원특별자치도청), 이주호(서귀포시청), 김서영(경북도청) 등 파리올림픽 개인 종목 출전권을 획득한 경영 국가대표 선수 12명이 대한체육회 지원으로 22일 인천공항을 통해 첫 번째 전지훈련지인 스페인으로 떠났다고 밝혔다.

지난 3월 27일 종료된 2024 파리하계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 이후 대표팀은 곧바로 4월 초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 입촌, 훈련에 매진해왔다.
스페인과 모나코에서 열리는 2024 마레 노스트럼 2~3차 대회에 출전, 실전 감각을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전지훈련과 국제대회 경기 결과를 통해 파리올림픽 남자 계영 800m 출전 영자가 최종 결정되는 만큼, 이미 단체전 출전이 확정된 황선우, 이호준(제주시청)뿐만 아니라 김영현(안양시청), 이유연(고양시청), 양재훈(강원특별자치도청)까지 자유형 200m에 출전해 그동안의 노력을 확인할 시험대에 오른다.


이번 대회 경기 결과에 따라 1분 45초대 진입 선수는 전원 파견, 1분 46초 50 이하 기록을 내는 선수가 여럿일 경우에는 상위 두 명만 파견, 셋 다 1분 47초대 이상이면 선발전에서 4위를 차지한 김영현만 파견하는 등 대한수영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의결한 기준에 따라 올림픽 사상 첫 단체전 메달을 향한 도전자가 최종 결정된다.


정창훈 회장은 “파리올림픽까지 두 달여 남았는데, 벌써부터 선수들의 눈빛에서 강한 각오와 의지가 느껴진다”라며 “가서 그 동안 여러분이 이미 보여준 열정과 끈기, 승부욕과 투혼을 발휘하여 무엇보다 본인 스스로가 만족할 수 있는 결과를 거두기를 바란다”라고 선수단을 격려했다.
마레 노스트럼 2차 대회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5월 29~30일, 3차 대회는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6월 1~2일 열린다.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255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