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내 골프장 카트피 총액 1조원 돌파… 2011년 대비 2배 이상 증가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8,527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181577285836.jpg
골프장 풍경. 사진=한국골프장경영협회 공식 웹사이트

천정부지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가 최근 발간한 레저백서 2024에 따르면 지난해 골프장 이용객들이 지출한 카트피 총액은 1조1480억원으로 집계됐다.
2020년 9900억원에서 약 2000억원이 증가했으며, 12년 전인 2011년 5049억원 대비 약 2.27배 올랐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카트피가 지속적으로 인상된 데다가, 골프장 수와 이용객도 크게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원인을 분석했다.

팀당 카트피의 경우, 회원제 골프장은 2011년 평균 7만9400원에서 지난해 9만8000원으로 23.4% 인상됐다.
대중형도 동기간 26.3% 올랐다.

골프장 전체 매출액에서 카트피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1년 15.2%에서 2020년 17.5%까지 올랐다가 지난해 다시 15.7%로 떨어졌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그린피가 크게 오른 영향이다.

골프 인구 544만명을 기준으로 골프장 이용객 1인당 연간 카트피 지출액은 지난해 21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이 또한 2011년 15만9700원 대비 32.1% 증가한 수치다.

팀당 카트피 분포를 보면 10만원을 받는 골프장이 261개소로 전체 399개소의 65.4%를 차지했다.
8만원 32개소, 9만원 81개소, 12만원 22개소 등이다.

지난해부터는 20만원∼30만원에 달하는 6인승 리무진 카트를 도입하는 골프장도 늘었다.
리무진 카트 도입 회원제 골프장은 25곳, 대중형은 39곳으로 집계됐다.
리무진 카트의 평균 이용료는 회원제 21만8000원, 대중형 18만7000원으로 일반 5인승 전동 카트 이용료의 약 2배에 가까운 것으로 조사됐다.

서천범 레저산업연구소장은 “카트피 징수 방식을 팀당이 아닌 1인당으로 바꿔야 한다”며 “이는 3명이 식사했는데 4명 식대를 내라는 것과 다름없는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카트피가 계속 오르는 상황에서 리무진 카트까지 도입하는 것이 국내 골프장 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지 의문”이라며 “이런 추세가 골프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더욱 높이는 것은 아닌지 골프장들이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086 / 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