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 U-17 대표팀 사령탑에 ‘포항 원클럽맨’ 백기태 유스디렉터 선임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6,042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03480589564.jpg
백기태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가 남자 17세 이하(U-17) 대표팀 감독에 백기태 포항스틸러스 유스디렉터를 새로 선임했다고 25일 발표했다.

백기태 감독은 지난 23년간 포항스틸러스에서 유소년 지도자로 활동한 '원클럽 맨'이자 '유소년 육성 전문가'다.
포항 출신으로 포항제철공고와 포항스틸러스에서 선수로 뛰었던 백기태 감독은 은퇴 후 포항제철동초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포항제철중과 포항제철공고에서 코치, 포항제철동초와 포항제철고에서 감독을 맡았다.
지난해부터는 포항 구단의 유소년 육성을 총괄하는 유스 디렉터로 일해왔다.

백 감독은 화랑대기 초등대회, K리그 18세 이하(U-18) 챔피언십, 고등리그 왕중왕전 등 다수의 전국대회에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다.
이런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2020년 대한축구협회 시상식에서 올해의 지도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오범석, 김승대, 이명주, 황희찬, 고영준, 홍윤상 등 다수의 각급 대표팀 선수들과 포항스틸러스의 주축 선수들이 백 감독의 지도를 거쳐 성장했다.

대한축구협회는 “백기태 감독은 포항스틸러스의 성공적인 유소년 육성 시스템 구축에 크게 기여한 지도자로서 해당 연령대 선수 지도에 있어서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갖췄다는 점을 높이 평가해 선임하게 됐다.
백 감독의 축구철학이 대한축구협회의 유청소년 대표팀 운영 철학과 부합하는 점도 고려했다”고 선임 이유를 밝혔다.

백기태 감독은 “중책을 맡겨준 대한축구협회와 지금의 나를 만들어준 포항스틸러스에 감사하다.
미래의 한국 축구를 이끌어갈 대표선수 육성이라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는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백기태 감독이 이끄는 남자 U-17 대표팀은 내년 10월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17 아시안컵 예선을 치른다.
이후 2025년 AFC U-17 아시안컵 본선을 거쳐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출전을 준비할 계획이다.
그동안 2년마다 열렸던 U-17 월드컵은 최근 FIFA의 결정으로 2025년부터 매년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달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까지 U-17 대표팀을 이끌었던 변성환 감독은 협회 유소년 전임지도자로 계속 활동한다.

최정서 기자 adien10@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236 / 281 페이지
토토힐 이벤트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