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패 탈출 노리는 KCC 전창진 감독 “최준용이 1번 볼핸들러 역할이 포인트”[SS경기브리핑]

작성자 정보

  • 토토힐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 7,041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17042761888948.jpg

[스포츠서울 | 부산=이웅희기자] KCC가 안방에서 SK를 상대로 연패탈출을 노린다.

KCC 전창진 감독은 3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SK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KT전 2연패를 했다.
앞선 압박을 당해 대처를 못했다.
공격적으로 풀어가지 못했다.
SK도 최원혁, 오재현이 압박할 거 같아 아예 가드를 빼고, 최준용이 1번 볼핸들러로 내보내 경기를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최준용 가드 투입은 승부수다.
전 감독은 “이호현이 상대 압박에 힘들어 가고 후반에 힘들어한다.
허웅도 마찬가지다.
체력을 아끼고, 최준용이 이타적인 플레이를 해주면 좋겠다.
1쿼터 경기를 잘 풀어가면 오늘 잘 될 것”이라면서 “최준용이 체력적으로 힘들고, 알리제(드숀 존슨)의 득점 욕심으로 어시스트가 덜 나오고 있다.
이타적으로 풀어가면 외곽 찬스, 활동량 등이 좋은데 잘 안 돼서 다시 짚고 시작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반 흐름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전 감독은 “최근 1,2쿼터 뒤지며 쫓아가느라 힘든 경기를 했다.
무엇보다 오늘은 정신적, 체력적인 면에서 뒤지는 모습을 보이면 내가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얘기했다”고 강조했다.
iaspire@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토토힐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 서명
    토토힐 운영자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261 / 661 페이지
  • 보증업체
  • 이벤트
  • 꽁머니교환
  • 로그인
토토힐 이벤트
알림 0